elhome.egloos.com

매일의 기록_EL

포토로그



공병_이솝,유세린,로라메르시에,로레알 바를것

한주사이에 공병이 꽤 나왔다. 모두 만족하며 썼던 템들이라 뿌듯하기도 아쉽기도 한 마음.



이솝 레저렉션 핸드워시. 로즈마리 베이스의 향이 아주 맘에 들어 쓸때마다 기분 좋아지는 제품. 펌핑하면 양이 좀 많이 나오기는 하지만 그만큼 거품도 잘 나고 세정력도 좋다. 요리하고 마늘냄새 양파냄새 밴 손도 아주 전혀 흔적없이 만들어준 기특한 녀석. 손님들도 만족하여 꼭 한마디씩 칭찬해준 아이이기도 하다. 여러모오 만족스러워 작년말 면세점에서 같은 제품을 하나 더 쟁여두었다.



유세린 하이일루론 데이 크림 포 컴비네이션 투 오일리 스킨. 얼굴에 많은 종류를 바르는 편은 아니지만 꼭 챙겨 바르려 하는 종목이 있다면 크림인듯 하다. 한때 올리브영 최대 히트 브랜드였고 지금도 건재한 듯. 그리고 개인적으로 유세린 제품은 비싸지도 않지만 돈아까운 적 없는 효능감을 제공했었다. 뭐 하이알루론 히트의 중심에 있었다 해도 과언이 아닌 유세린 라인이니.. 나도 만족하며 썼다. 수분감과 유분감 동시 만족. 그런데 바르자마자 즉시 약간 뽀얘지는데 그 기분탓도 있는듯. 당연히 지속되진 않는다 하더라도 말이다. 향은 살짝 진한 편이지만 나쁘지는 않다.  트러블 없이 안 질리고 쭉 썼다. (뚜껑은 잃어버림...)



로라 메르시에 프레시 피그 핸드 크림. 무화과향을 너무 좋아하기 때문에 나는 잘 썼지만, 객관적으로는 강한 호불호가 갈릴 듯한 향이다. 그리고 엄청 오래 가고 멀리 퍼진다. 시중 핸드크림 중 (물론 가격도 있지만) 리치함으로 따지면 탑티어에 속할 것. 헤비급 핸드크림 같다. 입구를 막아둔 비닐을 잘못 뜯어서 쓰는 내내 이상하게 짜여나왔지만, 역시 같은 제품 하나 더 쟁일만큼 나는 많이 좋아한 핸드크림이다.



로레알 엘세브 엑스트라오디내리 오일. 아르간오일이 들은 같은제품 다른라인의 어마어마한 가성비에 반했었는데, 이제품은 로즈오일이 들었다. 로즈오일도 불가리아인지 프랑스인지 등 지역에 따라 순도나 단가가 다르다던데, 이건 프렌치 오일 블렌드라고 명시해 두었다. 뭐 어쨌든! 가벼운 사용감과 전혀 끈적이지 않는 텍스처를 가졌지만 머리에 발랐을 때 광택감은 꽤 그럴싸한 편이다. 그런데 머릿결이 좋아지지는 전혀 않는다. 같든제품 다른라인(보태니컬 오일 함유)이 출격 대기중.

공병은 언제나 뿌듯하다!


라운지 밀_SG 창이공항 Sats Premiere Lounge 먹을것

비행기는 12시(정오)인데 화상 미팅이 9시에 잡혀서,아예 일찍 공항에 와 라운지 죽순이가 되기로 함

터미널1 라운지 중 PP카드 되는 Sats Premiere Lounge 로 입장했다. 창이공항의 모든 시설물이 그렇듯 찾는것은 전혀 어렵지 않았다.


뭐 평범한 라운지로도 볼수 있겠으나, 이
라운지의 비범함은 바로 이 라이브 밀 섹션이다.



뜨거운 치킨 육수 국수를 바로 말아주심


맛도 괜찮다! 물론 치킨스톡에서는 msg의 향기가 물씬하지만 새눈고추와 쪽파의 매운맛이 한국인(?) 취향저격이다. 뜨뜻하구나

국수 이외의 다른 음식들은 맛없었다.

(인천-싱가포르 레드아이 이용객 분들을 위한 몇가지 이 라운지에 대한 정보)
- 24시간 운영
- 음식,음료,주류 일반 구성
- 샤워실 있음. 샴푸 바디로션 없고 칫솔 치약 타월 있음. 비용추가 없음
- 침대는 없고 안마의자 스타일 의자 서너개 있음




급한 쇼핑_그러나 실패_찰스앤키스 플립플랍 꾸밀것



가지고 온 스틸레토힐이 너무 발이 아파 충동적으로 구입한 신발. 마리나 배이 샌즈 shoppes 쪽까지 흘러가니 찰스앤키스 매장이 바로 보여서 들어갔고, 좌우당간 발이 편해보이는, 그리고 이쁜!! 플립플랍을 40sgd 정도에 구매하였다. 갈아신자마자 헤븐

그런데 ‘실패’인 이유는.... 참석중인 컨퍼런스의 드레드코드 상 플립플랍은 금지라고 한다😂

사무실 아이템_홀리카홀리카 틴트 바를것



문득 회사 책상 한구석이나 서랍 한켠을 차지하며 묵묵히 할일을 해내는 아이템들을 조명하고 싶어졌다. 작년 겨울 처음 만나 3개월째 각종 전투(?)를 함께해주는 착한 아이, 홀리카홀리카의 틴트 “에나멜 볼립 틴트” 를 소개한다.



오일베이스의 틴트여서 아주 촉촉하고, 지속력도 꽤 좋은편이다. 사실 이 제품은 틴트 중 제일 편하게 손이 많이 가는데 제일 큰 이유는 수분감과 유분감의 적절한 조화에 무난한 컬러를 가진 때문인 듯. 사무실 친구가 되기에 아주 좋은 조건을 가졌다. 자주 덧발라주지 않아도 컬러가 살아있고, 튀지않는 컬러와 촉촉함까지. 이 컬러는 “살몬로즈” 로 아주 여리여리한 코랄빛이지만 좀더 핑크에 가깝다. 유수의 수입 틴트 못지 않은 퀄리티이지만 가격은 7천원대 (그마저 50%세일시에 득템)

여러모로 기특하다. 같이 힘내보자 친구.


공병_여성청결제(emerita), 샘플 샤워젤(hermes) 바를것

약산성이기 때문인지 여성청결제로 클렌징을 하면 좋다는 속설(?)이 유행한 적이 있었다. 아이허브 추천템으로 돌기도 했던 이 제품을 드디어 공병냄.


순하고 사용감에 큰 불만 없었으나 향이 어딘지 미묘하게 인공적이고 안좋다. 재구매는 하지 않을것 같다.

작은 샘플공병이지만 어쨌든 공병낼 생각으로 며칠 꾸준히 사용한 에르메스의 샤워젤. 오렌지 향이 진하고, 잔향이 아주 오래 간다는 예측가능한 특징(?)이 있다.


욕실에 같은 라인의 샤워젤,샴푸,컨디셔너,바디로션을 마치 호텔 어메니처럼 깔아놓고 쓸수 있다면..하고 늘 바라지만 .. 뭐. 언젠가는. 허허

1 2 3 4 5 6 7